• HOME
  • join
  • sitemap
  • english
  • english
  • english
  • 학회소개
  • 학회소식
  • 진학 및 취업정보
  • 심리학 세상
  • 알림마당
  • 학술지
  • 학술대회

PSTCHOLOGY WORLD - 심리학 세상
  • 심리학 신간도서
  • 영화 속 심리학
  • 네이버 캐스트
  • 언론 속 심리학
  • 심리학 영상자료
  • 심리학 용어사전
  • 심리학 용어사전
학술지검색 - 회원전용서비스입니다.심리학용어사전 - 어려운 학술용어! 검색으로 쉬워집니다.
HOME > 심리학 세상 > 언론 속 심리학
언론 속 심리학
가족이니까? 되레 남처럼! 잔소리의 심리학
작성자 사무간사 작성일 14.05.23 조회 3418

명절은 고향의 가족, 친구를 만나서 웃음꽃을 피우는 때이지만, 많은 젊은이는 고향에 가기 싫다. 누군가의 잔소리 때문이다. 분명, 자신을 위하는 마음이 담겨져 있다고 믿지만 들을 때마다 화가 난다. 왜 사람들은 잔소리를 할까?

 

서울대 의대 정신과 권준수 교수는 “사람은 흔히 충고라고 생각하면서 잔소리를 하지만 듣는 사람의 무의식을 건드릴 수밖에 없다”면서 “잔소리로 인한 갈등은 말하는 사람과 듣는 사람의 무의식의 충돌인 셈”이라고 설명했다.

 

잔소리를 하는 사람은 잔소리를 통해 무의식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자아감을 확인하는 반면, 잔소리를 듣는 사람은 무의식에 상처를 받아 보호본능이 촉발된다는 것. 의식적으로 생각하면 당연하고 고마운 이야기인데도 반발이 나오기 쉽다는 설명이다.

 

※ 관련링크 클릭하시면, 본 기사의 전체 내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