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join
  • sitemap
  • english
  • english
  • english
  • 학회소개
  • 학회소식
  • 진학 및 취업정보
  • 심리학 세상
  • 알림마당
  • 학술지
  • 학술대회

PSTCHOLOGY WORLD - 심리학 세상
  • 심리학 신간도서
  • 영화 속 심리학
  • 네이버 캐스트
  • 언론 속 심리학
  • 심리학 영상자료
  • 심리학 용어사전
  • 심리학 용어사전
학술지검색 - 회원전용서비스입니다.심리학용어사전 - 어려운 학술용어! 검색으로 쉬워집니다.
HOME > 심리학 세상 > 언론 속 심리학
언론 속 심리학
선택한 것과 포기한 것의 차이
작성자 사무간사 작성일 14.11.13 조회 2589

저명한 심리학자인 댄 길버트 하버드대 교수가 자주 이야기하는 실험 하나가 있다. 수업을 듣는 학생들에게 대학 졸업 전에 추억이 될 만한 사진을 캠퍼스 내에서 찍으라고 한다. 사진을 찍어 온 학생들에게 각자 가장 마음에 드는 사진 2장을 고르게 했다. 그리곤 이렇게 얘기한다. “자, 그중 1장은 과제로 제출해야 하기 때문에 포기해야 합니다.” 당연히 학생들은 자신이 더 좋아하는 사진 1장을 남기고 다른 1장을 제출한다.

 

학생들은 이제 두 그룹으로 나뉜다. A그룹 학생들은 이런 말을 듣는다. “나흘간의 여유를 드립니다. 선택을 바꿀 수 있습니다.” B그룹 학생들은 “지금 당장 제출할 1장의 사진을 선택하세요. 지금 선택하면 나중에 바꿀 수 없습니다.”

 

질문의 종류와 상관없이 4일은 지났다. 그리고 두 그룹의 학생들에게 자신이 갖기로 선택한 사진을 얼마나 좋아하는지 물었다. 즉 선호도를 물어본 것이다. 그 결과는 어땠을까. B그룹의 학생들이 자신이 선택한 사진을 훨씬 더 좋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바꿀 수 있는 기회가 없었던 사람들이 더 자신의 것을 좋아했다는 것이다.

 

더욱 재미있는 것은 그다음 실험이다. 위의 실험에 참가하지 않은 다른 새로운 학생들에게 물었다. 이 학생들 역시 마찬가지로 사진을 찍었고 그중 가장 마음에 드는 사진 2장을 골랐으며, 자신이 가질 사진과 제출할(그래서 다시는 볼 수 없는) 사진을 가려내라고 지시받았다.

 

그런데 이 학생들에게는 선택권이 있었다. 4일간의 여유를 가지는 A그룹에 속할지, 아니면 당장의 선택을 바꿀 수 없는 B그룹에 속할지를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그 결과, 3분의 2의 학생들이 선택을 바꿀 수 있는 4일간의 말미를 원했다.

 

참 재미있는 아이러니다. 실험 1에서는 선택을 바꿀 수 없는 B그룹의 학생들이 더 자신의 사진을 좋아했다. 그런데 실험 2의 결과는 사람들이 자신의 사진을 더 싫어하는 결과를 만들어내는 상황으로 자신들을 몰아간다는 것이다. 아마도 “잘 선택한 걸까? 아니면 어떻게 하지? 포기한 것이 더 좋은 것 아니었을까?” 등과 같은 생각이 사람들로 하여금 현재 자신의 곁에 있는 것을 덜 좋아하게 만든 것이 아니겠는가

 

 

※ 관련링크 클릭하시면, 본 기사의 전체 내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